PaRT1. Trick Session!

2008.11.08 15:23 from 분류없음
지난 11월 1일에는 멋쟁이 피스타치오 여러분과 함께 하는 트릭 세션 모임이 있었죠!
지난 여름 Everday Trick&Riding에서부터 시작한 이번 모임은  좀 더 많은 피스타치오 여러분들과 함께 하기 위해 준비해본 행사였는데요.
짧은 준비기간과 처음 진행하는 행사라 미흡한 부분도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즐겁게 즐겨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다음 행사때는 더 많은 분들이 즐겁게 즐기실수 있는 행사로 거듭나겠습니다.
행사때도 말씀 드렸지만 PaRT1 모임의 주인공은 여러분입니다. 피스타치오 여러분을 위한 재밌는 행사 앞으로도 열심히 준비할테니 기대해주세요 :)


PaRT크루 패딩조끼가 조금 늦게 나와서(사무실에선 5분전에 출발했다고 동네 짱개집 배달 밀렸을때나 할법한 구라를 남발하셨지만 퀵아저씨에게 직접 전화해봤더니 이제야 짐을 싸고 있다고 하는..) 출발이 조금 늦었지만 빛의 속도로 한강을 건너 장소로 갔더니 이미 많은 분들이 와서 칠링을 하고 계시더군요.

빠른 진행을 위해 잽싸게 행사 준비를 합니다.
예비군 1년차 영록씨가 잽싸게 배너를 설치하셨지만 매듭이 타이트하지 않아 특수부대 출신 의쩡쩡 매니저님께 꾸사리를 듣습니다.
이래서 훈련소를 잘나와야되나 봅니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오케이 아엠레디 아유레디 듀우삘미?' 를 외쳐주시는 나사장님과,
칠링에 열을 올리고 계신 라이더들을 모으고자 정글영화에서나 볼법한 나무타고 올라고 휘파람 불기를 작렬해주시는 의쩡쩡매니저님. 너무 모글리 간지로 야생주파수 96.5Hz 휘파람을 불어주시네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먹고 시작하자며 맛있는 빵을 능숙하게 나눠주시는 나사장님.
이 날 갓 구운 맛있는 빵은 한 입 베어물면 소울이 넘쳐난다는 홍대의 그 곳, 르방에서 준비해주셨습니다.
아, 빵 장난 아니게 맛있어요. 또 먹고 싶네요.


본행사에 들어가 기본적인 트릭부터 여러분께 알려드리려고 했는데
어머 이거 다들 너무 잘타셔서 저희가 급뻘쭘 해졌는데요.
결국 조금 바꿔서 강좌대신 자율라이딩을 하면서 평소 궁금했던 트릭팁이나 노하우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뭐 이거 다들 바니홉 뛰고 빽서클을 몇바퀴씩 돌고 장난이 아니셨습니다.


자, 스탠딩 대회 시작!
노핸드 스탠딩에서도 너무 많은 분들이 남아 계셔서 저희를 당황케 만들었는데요.
다음에는 날도 추운데 뜨거운물 좀 준비해와서 컵라면이라도 준비해와서 좀 드셔가시면서 스탠딩 하시라 그래야겠어요. 사람들이 자전거에서 내려오질 않아요.
오뎅씨는 노핸드 스탠딩하면서 문자를 보내는 여유까지 보여줬습니다.


아, 잠깐 네번째 사진이 이상하네요. 조금 줌 좀 땡겨볼까요..?
이 날 곤잘래스씨는 스탠딩하면서 세상모든진리태종태세문단세를 득도하신듯한 자애로운 미소를 소녀팬들에게 보여주셨는데요.
이를 본 피스타치오들은 '부처다.. 부처가 나타났다. 그는 자전거 위의 부처였다..' 라고 일컬었다는 후일담이 전해져왔습니다.
(사진은 완전소중한 곤잘레스씨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줌 땡기지 않습니다..)


예선 B조의 모습입니다.
비밀의 티를 겟해가신 영태씨, 블링블링 캔디림 실력이 아주 좋으셨던 송이씨,
갈만쏘신쿨가이KFC트릭왕 듀나형님, 요즘 잘나가는 멋쟁이들은 다 본다는 매거진 SYOFF의 민석씨.
아, 민석씨는 노핸드로도 부족해 한발은 바퀴위에 올려놓는 저 여유.. 멋쟁이네요.


드디어 결승전.
우정양은 쟁쟁한 피스타치오들을 제치고 결승까지 진출하는 언빌리버블한 실력을 보여줬습니다.


결승전답게 치열한 열기.
모든 피스타치오들의 눈길은 마지막까지 남은 그들에게 향합니다.
이때부터 살살 날씨도 추워지고 내려올 기미가 안보이자 살살 지친 구경꾼들은
'옷을 벗겨라', '아니다, 바지를 벗기자' 등 다양한 제안이 나오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품 하나 타고 말겠다는 불타는 의지로 자전거에서 내려오지 않는 쏘쿨한 우리 도전자들.
경쟁앞에서는피도눈물도없는차가운도시남자의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결국 벗깁니다.
아 이 형 뭐야 무서워.


아 역시 벗기니까 분위기가 좀 사네요


다음에는 스키딩 대회! 아 다치신 분들이 좀 계셨는데 괜찮으신지 모르겠네요.
언제나 안전안전! 조심합시다 :)

이 날 박삐씨과 의쩡쩡 매니저님은 심당수다이빙심청이간지로 한강에 빠져들듯한 끝없이 가는 스키딩을 보여줬죠.


이렇게 1차 트릭 행사는 마무리 하고 이제 홍대까지와의 라이딩 및 홍대에서의 BBQ파티를 즐겼습니다.
홍대에서의 BBQ파티는 2부에 이어집니다.
커밍 순.
아 윌 비 백 두 유 삘 미
신고
Posted by LSDbikes 트랙백 0 : 댓글 0

Hiphoper 촬영!

2008.11.07 20:00 from 분류없음

온동네 멋쟁이 형누나동생어니이모삼촌은 다 안다는 스트릿 웹진 힙합퍼에서 이번에 맨하탄 포티지 프로모션 촬영이 있었는데요.
우리 PaRT크루에서도 홍대 사는 털 많고 몸에 그림 좀 있는 멋쟁이형 2명이 참여해 즐거운 촬영을 하다 왔습니다.

 
언제나 유쾌한 FAC 정부랄씨의 초대로 함께한 촬영.
라이더라면 하나씩은 가지고 있을 메신저백. 참 이렇게 찍어놓으니 사진이 곱네요.
역시나 쾌남답게 박삐씨는 전국민이 다 보는 웹진에 나가는 사진임에도 그 곳을 긁고 계시군요.


메신저백은 역시 뒷테죠.
뒷모습이 아름다운 남자들입니다.
정액씨 PaRT 조끼가 멋지네요.


재밌게 한 촬영만큼 좋은 결과물이 나와 참 기쁘네요.
힙합퍼 고마워요!

아, 정액씨는 배너에도 뜨는군요.
자알~ 생겼습니다.

더 궁금한 친구들은 힙합퍼로 달려가보세요
http://hiphoper.com/05w/doc/05w_rev_detail.asp?idx=106

신고
Posted by LSDbikes 트랙백 0 : 댓글 6

10월 20일 우연하게 인천 서운체육공원내의 벨로드롬을 출입할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모두들 전날의 과로에 피곤한 가운데도 무려 새벽 9시(9시면 새벽이죠..)부터 준비를 시작해서
경륜선수들에게 지지 않을정도의 스팩을 만들어 가려고 분주한 오전을 보낸뒤 인천 작전역(역이름부터 야심차네요)으로 향했습니다.



이동은 대중의 빠른발 서울메트로를 이용했습니다. 요즘 최대한 LSD CAR 의 사용을 자제하고
환경을 위하는 라이더가 되기 위해 .... (사실 기름값이 쿨럭~)
아무튼, 전차 맨 앞칸에서 가지런히 이동중인 LSD 바이크들입니다.
탑튜브의 데칼들이 눈에 확! 띄이네요~ ^^



우리의 멋쟁이 성진군은 지하철안에서 인텔리한 간지를 뽐내시겟다며 노트북을 꺼냈지만
망할놈의 밧데리가 그의 간지 유지를 도와주지 않아 3분만에 다시 전원을 꺼야 했죠!



성진군 노트북의 비밀의 동영상 관람이 수포로 돌아간뒤 어쩔수 없이 다시 꺼낸 의쩡쩡매니져의 IPOD TOUCH 입니다. 트릭연습하다가 넘어져서 이곳저곳이 기스나고 찌그러졌지만 역시나 자전거 영상을 틀어 제끼는 군요.

야구동영상(..)도 괜찮을텐데요.
 
장장 한시간 20분을 기다린 끝에 다시 페달에 발을 올려 도착한 서운 체육공원입니다.



입구에는 벨로드롬으로 가는 멋진 조형물 다리가 라이더들을 반겨주는군요.



벨로드롬의 입구와 전경 입니다.
앞문은 잠겨있지만, 저희는 비밀의 문으로 ㄱㄱ !!!




벨로드롬에서의 첫라이딩에 모두들 들떠 있었고, 흥분된상태로 페달을 밟았습니다. ^^
하지만 한두바퀴를 돌고 나서 모두들 그동안의 맥주칠링과 과도한 흡연을
후회했다는.....
정말 경륜 선수분들이 대단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저희가 매일달리던 아스팔트와는
전혀 다른느낌의 주행이였습니다. 뭐랄까 계속 트랙으로 빨려들어가 달려야하는
압박감속의 라이딩이랄까.. 뭐.. 아무튼, 달려보신 분만이 아실수 있는 느낌입니다 ㅋ
그럼 몇장밖에 안되는 사진이지만, 벨로드롬에서 연습주행을 하고 있는 LSD
식구들을 만나보시죠!



벨로드롬의 경사면 모습입니다. 사진에서는 경사면의 웅장함이 담겨지지 않아 아쉽기만합니다.



FAC 의 정부랄님의 짐승의 숨소리를 담은 질주를
경륜선수분들 조차도 감탄하시면서 지켜보았습니다.





의쩡쩡매니져도 광속의 질주를 펼쳤습니다. 그의 트레이드인 자칭 박창이머리(놈놈놈)
조차도 광속의 질주 앞에서는 청학동 동자 머리로 변신 시켜 버리더군요.-_-;
그가 타고 있는 바이크는 현 경륜 선수분이 타시는 차였지만 벨로드롬에서는 역시 14T라며.. 
막무가내로 렌탈해서 타셨다는 후문이...(이자리를 빌어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



오뎅군은 오늘을 위해 LSD의 보물 클래식 다코르디를 공수받아 타고 이태리식 라이딩을 펼쳐 주셨습니다. 



멋쟁이 성진군은 한숨도 못자고 왔다며 툴툴거리면서도 괴물처럼 또다시 벨로드롬으로 들어갔다 나왔다를
반복했습니다. ㅎㅎ 그는 여친이 생겨서 하나도 안피곤한가 봅니다 !

2편에 계속...

 

신고
Posted by LSDbikes 트랙백 0 : 댓글 5
지난 10월3일은 패스트 프라이데이 라이딩이 있었죠.
저희 LSD식구들도 참가하여 허벅지가 터져라 달리고 재미나게 놀고 즐겼던 정말 잊을수 없는 날이었습니다.
역시나 멋쟁이 행사답게 정말 우리 동네 멋쟁이 피스타치오 형누나언니동생들이 다 모여주셨더군요.
마침 우리의 멋쟁이 패션포탈 무신사 에서도 나오셔서 특집거리패션을 촬영하고 가셨는데 LSD에서 조립한 완차들이 출연해서 반가운 마음에 올려봅니다.


대구에서 올라온 여자사람 라이더 은지씨 입니다!

LSD에서 조립한 완차를 타시고 계시는군효
이날 행사때 뿐만 아니라 무신사 거리패션이 올라간 후에도 형광 프레임에 대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는데요
저 형광프레임은 저희 LSD의 비밀의 도색사장님의 혼이 담긴 도색으로 탄생한 프레임으로 실제로보면 더 샤방샤방한 매력을 더해줍니다.
게다가 LSD도색의 매력인 두꺼운 도장!
자질구레한 긁힘에는 티도 안나는 두꺼운 도장이 여러분의 자전거를 오래도록 샤방하게 유지해줄겁니다.
실제로 흑석동에 거주중인 모 정영록씨는 얼마전 있었던 사고로 머리에 피가 터지고 얼굴이 배트맨에 나오는 투페이스마냥 긁혀 지옥행 톨게이트에서 티켓까지 뽑았다가 다시 환불하고 돌아오셨는데요.
늘 자랑하고 다니던 마빅 건담 삼발이 깨먹고 프레임이 두 동강 나는 처참한 사고를 당했음에도 도색은 거의 까지지도 않았다는 이야기가 있죠.
(비밀의 도색사장님도 두 동강 난 프레임을 보시더니 '음, 내가 도색 하나는 죽여주게 했구만. 까지지도 않네' 라고 만족해 하셨던 가슴 훈훈한 소식이..)


아, 우리의 멋쟁이 나 사장님이십니다.

멕시코 컨셉? 크리스마스 컨셉? 하여튼 강렬한 빨초 컨셉의 LSD 조립완차를 타시고 계시는군요.
블링블링한 파자즈 골드스템과 루돌프 사슴뿔만큼이나 쭉 튀어나온 독특한 핸들바로 포인트를 주셨군요.
리어에는 심봉사도 눈부셔서 번쩍 눈을 뜨게 만든다는 일본에서 넘어온 백라이트를 달고 계시는군요.
이 모든 부품은 LSD에 여러분을 위해 준비되어 있습니다.
서둘러주세요


아니 성진씨는 어디 홍초불닭에칠리소스라도듬뿍쳐서 먹으셨나요? 닭발집에서나 볼수 있는 매운 표정을 짓고 계시군요.
역시나 간지남답게 선글라스와 피스타를 깔맞춤 해주는 센스를 보여주셨습니다.
성진씨의 피스타는 트릭을 좋아하는 성진씨의 스타일에 맞춰 바스핀을 위해 프론트에 650C를 끼고 스템을 높여서 장착하였습니다.
발랄한 옐로우 컬러와 센스넘치는 별이 박힌 그립이 나트릭좀하는남자야 라고 속삭이는듯 하는군요.
안장은 멋쟁이 라이더들이 좋아하는 산마르코 롤스 안장을 끼셨군요.

패스트 프라이데이. 정말 즐거웠습니다. 행사를 준비하느라 수고한 우리 동네 멋쟁이들은 다 간다는 FAC의 정부랄씨와 정말 즐겁게 즐겨주신 모든 피스타치오 여러분 정말 수고 많으셨구요.
또 멋진 사진을 찍어주신 무신사분들, 행사 내내 LSD를 알아봐주신 모든 피스타치오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LSDbikes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